주요뉴스
모의평가 시험지 일부 유출 "신뢰성과 타당성 훼손 "
상태바
모의평가 시험지 일부 유출 "신뢰성과 타당성 훼손 "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9.1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교육청, '학교 감사 통해 책임자 엄중 문책 촉구'
재택시험 방식으로 착각해 저지른 실수 'SNS 등에 유출 안돼'

[온라인뉴스팀] 광주지역 교육시민단체가 10일 "모의평가 시험이 보다 공정하고 책임있게 관리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광주시교육청에 촉구했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경남 모 고교에서 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 문제 일부가 유출됐고, 광주에서도 유사한 일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단체는 "광주 모 고교는 확진자 발생으로 3학년 전체가 격리 상태에서 온라인으로 시험을 치러야하는 상황"이라며 "일부 학부모가 종이 시험지를 요구하자 모든 영역의 시험지를 사전에 배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시교육청과 학교 측은 수능 모의평가가 내신 성적에 반영되지 않기 때문에 단순 실수로 치부할 수 있다"며 "하지만 수능을 앞두고 수험생이 전국 차원에서 자기 위치를 점검하는 기회인데, 이 같은 실수로 평가의 신뢰성과 타당성이 훼손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교육 당국은 철저하게 재발 방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학교 감사를 통해 책임자를 엄중하게 문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 1일 해당 고등학교에서 모의평가 문제지를 16명의 학부모에게 배부했다가 2시간여 만에 모두 회수했다.

이 사실을 확인한 광주시교육청은 학교 측에 해당 교사 업무과실에 대한 엄중한 행정조치를 요구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담당 교사가 지난해 했던 재택시험 방식으로 착각해 저지른 실수"라며 "시험 문제가 SNS나 단체채팅방 등에 유출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