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광주 사립 여교사 "스승의 날 선물 반대하자 갑질"
상태바
광주 사립 여교사 "스승의 날 선물 반대하자 갑질"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8.12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 측 이사회 열어 광주시교육청에 감사나 자체 징계 진행여부 결정 예정

[온라인뉴스팀] 학생들이 찬반 투표로 스승의 날 선물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자 교사가 학생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교사는 담임직에서 배제됐고 학교 측은 이사회를 소집해 이 사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12일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에 따르면 최근 광주 남구 한 여고에서 학생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30대 여교사 A씨가 담임직에서 배제됐다. A씨는 지난 5월 학생들이 찬반 투표를 통해 스승의 날 선물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자, 이에 반감을 품고 담임의 권한을 악용해 갑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SNS 단체대화방에서 A씨는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내가 너희들에게 진정한 선생님이 아니었나보다. 이제 서로 기대를 하지도, 받지도 말자"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이에 더 나아가 A씨는 "투표에 찬성한 친구들은 개인 메시지로 알려달라. 찬성한 친구들이 피해를 보면 안되니까"라며 반대 투표를 한 학생들을 색출해 불이익을 줄 것을 암시했다.

그러면서 "날 스승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니 그동안 생기부(생활기록부)에 쓰려고 적어놓은 것도 다 지웠다"며 학생들을 심리적으로 압박했다. 그러다 최근 개학을 앞두고 일부 학생들이 A씨를 마주하는 것에 불안과 초조함을 토로하자 학부모들 사이에서 이 같은 갑질 사실이 퍼지게 됐다.

학부모들은 학교 측에 항의했고, 학교 측은 일부 사실을 확인해 A씨를 담임직에서 배제했다. 학교 측은 이른 시일에 이사회를 열어 광주시교육청에 감사를 요구할 것 인지 자체 징계를 진행할 지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학교 관계자는 "실제로 학생들에게 불이익이 가해진 건 없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선생님이 감정 조절을 하지 못해 아이들에게 불안감을 준 것 같다"며 "이사회를 소집해 감사나 징계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은 "학생부종합전형을 신경 쓰느라 내신 성적에 예민한 학생과 학부모에게 협박에 가까운 행위를 한 것"이라며 "광주시교육청은 이번 사태를 철저히 조사해 촌지 관행을 뿌리 뽑을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