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이낙연 대표 '전직 대통령 사면' 발언 "부적절" 비판
상태바
이낙연 대표 '전직 대통령 사면' 발언 "부적절" 비판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1.01.04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판례도 끝나지 않았는데 사면 논하는 것은 시의적으로 부적절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정신 기리는 '힌츠페터 국제보도상' 제정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부상자회·유족회·구속부상자회),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4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5·18 구 묘역)을 찾아 묵념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새해를 맞아 국립 5·18민주묘지 합동참배에 나선 5·18단체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 대통령 사면 발언'을 비판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부상자회·유족회·구속부상자회),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4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들 단체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발언을 지적했다.

김영훈 5·18유족회장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대법원 판례도 끝나지 않았는데 사면을 논하는 것은 시의적으로 부적절하다"며 "이낙연 대표의 발언은 선거를 앞두고 국민들을 현혹시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쓴소리를 냈다.

이철우 5·18기념재단 이사장도 "두 전 대통령이 국민들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한 뒤 사면 논의를 해도 늦지 않을텐데 지금 사면 발언을 한 것은 성급하다고 여겨진다"고 비판했다. 오월단체는 지난해 5·18 3법이 통과된 후 공법단체로서의 설립을 앞둔 계획도 밝혔다.

이철우 이사장은 "새해에는 관련자들의 복지를 향상하고 단체를 안정화 할 것"이라며 "재단은 5·18을 후대에 계승하고 세계화하는 데에 중점적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이종 5·18부상자회장은 "지난 해 갑작스런 코로나19 상황으로 오월행사를 크게 축소하거나 취소해 안타까웠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돼 올해는 오월행사를 적극적으로 진행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들은 묘역 내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기념정원을 찾아 올해 제정될 예정인 힌츠페터 국제보도상에 대해 논의했다.

이철우 이사장은 "1980년 당시 광주의 모습을 전세계에 처음 알린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의 기자정신을 기리는 '힌츠페터 국제보도상'이 금년부터 제정될 것"이라며 "이로써 5·18 세계화의 문이 더 크게 열릴 것이라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